굿바이 메모 앱

일기 2016.11.15 14:58

2016.11.11 금


메모앱을 버리고 에버노트로 다시 넘어왔다.
마지막으로 에버노트에 적어 놓은 글을 보니 약 2년만의 복귀이더라.

메모앱에서 마음이 돌아선 이유는 동기화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다.
어제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학교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다. 
그 책을 빌리기 위해서 책의 대출 정보를 미리 맥북에 적어 놓았는데,
정작 대출실에서는 아이폰으로 확인할 수가 없었다.
내가 맥북에 적어 놓았던 대출 정보가 아이폰에 동기화되지 않은 것이다.
'빨리 책을 빌리고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하는 생각에 
다시 책 정보를 검색하는 것이 짜증나고 당황스러웠다.

2년 전에도 이런 동기화 문제가 있어서 에버노트로 잠깐 넘어간 적이 있었다.
하지만, 에버노트를 쓰다보니 메모앱의 단순하고 강력한 기능이 그리워졌다.
결국 얼마지나지 않아 메모앱으로 다시 복귀를 하였다.
복귀를 하고 나니 동기화 문제도 금방 해결되었다.
얼마전에는 메모앱의 메모에 그림과 첨부파일도 넣을 수 있게 되어서 지금까지 잘 사용해 왔다.
하지만, 2년전과 똑같은 동기화 문제로 다시 에버노트로 넘어온 지금, 또다시 메모 앱으로 넘어가지는 않을 것 같다.
반복되는 메모앱의 동기화 문제가 이제는 지긋지긋하기 때문이다.
몇달지나지 않아 한달에 3천원씩 요금을 내는 에버노트 플러스 유저가 되어있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현, 두 도시 이야기  (2) 2016.11.18
굿바이 메모 앱  (0) 2016.11.15
Posted by 스카이4

\n

\r

\t

\\

\"

\'

\u{nn} : 1바이트 유니코드 (nn : 16진수)

\u{nnnn} : 2바이트 유니코드

\U{nnnnnnnn} : 4바이트 유니코드


'iOS 개발공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ift 특수 문자  (0) 2015.06.24
Posted by 스카이4



캠핑만 다녀와도 남는게 없더군요.

추억이 될까 싶어서 이곳에 정리합니다.






이번에는 단촐하게 루프백없이 갑니다~





캠핑장에 도착하니 밤 9시가 넘어버린 시간

아빠가 텐트를 치는 동안 아드님은 따뜻한 난로를 쬐면서 기다립니다;;






저녁을 부실하게 먹더만

엄마를 졸라서 라면도 한개 뚝딱~






아빠가 텐트를 너무 늦게 쳤는지

잠온다고 칭얼 칭얼;;;

아빠가 미안해~ ㅋ






추운 지리산의 밤을 책임질 보일러~

병철아... 고맙다;;






텐트치고 보일러 돌려놓고

맥주 한잔 먹는 즐거움 ㅋ






이번에 57,000원 주고 장만한 코베아 가스 히터

가격대비 성능 괜찮은듯






즐거운 캠핑장의 아침이 밝았어요~

어여 일어들 나시오~~~






작년에 구입한 코베아 휴 하우스

데크가 작아서 꽉 차게 겨우 넣었다는;;; ㅋ






개수대는 요렇게 생겼어요.

나에게는 조금 낮았는데 뭐 쓸만합니다.

정수기 있는 캠핑장은 처음 봤다능;;; ㅋ






아침도 먹기 전에

물고기를 잡겠다고 통발 제작에 들어간 아들 녀석






연두색으로 올라오는 나뭇잎이 너무 예뻤어요~






통발 제작의 기쁨에

정신줄을 놓아버린...






추락주위... 응?






계곡 물이 너무 맑고 차가웠답니다.

물고기는 안살아요~






어쨌든 아들의 부푼 기대를 안고

요렇게 통발 설치;;






아침은 순대국

순대를 너무 안 사먹었더만 

울 아들은 순대 먹을 줄 모른대요~

얼래리 꼴래리~~






맛나게 아침을 먹고

설겆이를 하고 나오니

그새 계곡에서 놀고 계시는 우리 돼지들...






자연 휴양림에 캠핑하면 요런게 좋아요.

싼 가격에 아이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들...

우리는 숲 해설을 듣고 나무 목걸이 만들기를 했답니다~






난데없이 댐 공사중인 돼지 두마리;;;






성공적인 댐 완공을 자축하며...






모닝 산책길~






산책길에 만난 출렁 다리

저 다리 위의 존재는 무엇??






악의 존재를 물리칠 정의의 용사 출현~~






정의의 용사와 기념사진

그러나 뒤쪽으로 아직 남아있는 악의 기운이??? ㅋㅋㅋ






당하고 있는 정의의 용사

끝날 때 되면 이기겠지?






어찌된 셈인지 블로그에 올리면 사진이 흐릿해 지는군요.

또렷한 사진 올리는 분들은 어떻게 하는거지;;;






정의의 용사 이겨라!






아직까지 사이트에는 우리뿐... ㅋ






마침내 승리한 정의의 용사 ㅋㅋ






오늘 저녁에 목걸이 만들기를 할 교실~






아무리 꽃이라도 이렇게 예뻐도 되는겁니까;;;






승리한 줄만 알았던 정의의 용사...

결국은...






캠핑장까지 와서 공부하시는 우리 아드님 ㅋ






점심은 찌짐 구워서 먹걸리 한잔~






점심 먹고 자전거 한바리~






물을 안 챙겨와서 

이 물을 그냥 먹었는데

별 탈 없었어요~






라이딩 길에 만나는 흔한 경치






저~~기 쬐끄만 집이 보이시나요?

꽤 높이 올라왔어요 ㅋ






길따라 쭉 가면 결국 길이 끝나네요.

뒤로~~ 돌아~ 고!






길 가운데 피어 있는 꽃

이름을 아시나요?






숲에서 즐기는 라이딩은

만병 통치약! ㅋ






즐거운 업힐~






숲 해설을 듣는 시간

시작은 개구리알 관찰부터~






나무가 물 먹는 소리 들어보셨나요?

요즘은 하루에 나무 하나가 500리터의 물을 먹는대요.

우리 생수병 큰거 250개 분량;;; 으헉!






뱀에게는 세상이

이렇게 보여요~






잠자리 윤이






느릅나무 잎을 먹어보셨나요?

옛날에는 밥에 넣어서 쪄 먹었다네요~






친해지기 놀이~






저녁은 미나리 삼겹살~






양영장 안전수칙... 엥?






목걸이 만들기 전에

지리산 반달가슴곰 이야기~






울 아들은 토끼 목걸이를 만들었답니다~






새날이 밝았어요~

저것은 배드민턴 라켓처럼 보이는 파리채랍니다~ ㅋㅋ






어제 공사한 댐은 잘 있군요






책도 한권 읽어주시고






왼쪽은 엄마가 만든 목걸이

가운데 두개는 윤이가 만든 목걸이

제일 잘 만든 아빠 목걸이는... 안보이네?!!






아빠는 철수 준비

아들은 책 읽기;;

나도 아들 할래;;;;






철수하느라 땀이 난 몸은

계곡에 발 한번 담궈주면 가뿐!






아줌마~~

여기 냉커피 한잔~~






어디선가 나타난

만두 돌






잘 있어라 우리 댐






울 아들도 그냥가기 아쉬워

메기 한마리 잡아주시고

햇볕에 바지 말려주시는 여유;;






돌아오는 길에 점심 먹으러 우연히 들른 집

냉면 맛이 대박!






노 부부가 운영하시는 허름한 집인데...






주문을 받고서야 만들기 시작하시기 때문에

한잠 잘 수 있는 여유도 있습니다. ㅋㅋ






여태 먹어본 냉면 중 최고였네요.

국물, 면발 모두 최고점!

이거 다 먹고 사리 2개 더 먹었다는;;;






비빔보다는 물이 좋아요~






주말 캠핑의 대미를

아이스크림으로 장식했답니다~~~
































'웃는 우리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자연휴양림 캠핑  (4) 2015.04.28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0) 2014.12.19
완도 돌김... 좋아요!  (0) 2014.12.10
행복 1위의 비결!  (0) 2014.12.05
Posted by 스카이4